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대훈 LG CNS 사장 "IoT는 서비스 관점에서 접근해야"

기사승인 2015.04.14  11:12:33

공유
default_news_ad1
   
▲ 김대훈 LG CNS 사장

김대훈 LG CNS 사장이 최근 IT업계 화두가 되고 있는 사물인터넷(IoT)에 대한 논의가 서비스 중심으로 옮겨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14일 사내 임직원 대상 모바일 사보 '모아진'을 통해 "향후 IoT산업은 기기보다 서비스를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기 때문에 이에 대비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며 IoT에 대한 현재의 모습과 미래 변화상을 제시했다.
  
김 사장은 "현재 국내 IoT는 사물(things)에 대한 관심 수준에 머물러 있다"며 "IoT의 진정한 의미는 사물들이 연결되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이를 통해 더 높은 고객 가치를 제공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현재 강조되고 있는 디바이스(device) 중심 보다 서비스 중심의 IoT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의미이다.
  
김 사장은 "서비스 관점의 IoT는 ‘무엇을 위해 사물을 연결할 것인가’가 초점이기 때문에 스마트홈, 스마트 헬스케어 등 편리하고 유용한서비스를 만드는데 집중한다"며 "향후에는 IoT기기보다 IoT서비스 시장이 급격히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적 컨설팅 기관인 가트너(Gartner)는 2020년 IoT매출의 85%가 서비스 분야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어 김 사장은 "디바이스, 네트워크, 서비스 세 분야에서의 기술 발전으로 IoT서비스의 경제성을 확보하게 됐다"며 "이로 인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등장했고 이러한 추세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사장이 제시한 새롭게 출현한 비즈니스 유형으로 △제품의 서비스화를 통한 수익구조 변화 △온ㆍ오프라인 채널 통합으로 시장 확대 △산업간 결합을 통한 신규시장 진출 등이다.
  
김 사장은 "이처럼 IoT는 각 산업 영역에서 기회와 위기를 동시에 줌으로써 산업 전체에 임팩트(Impact)를 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IoT는 우리의 삶과 비즈니스에서 혁신을 일으키고 있기 때문에 더 이상 기술 트렌드로만 볼 것이 아니라, 비즈니스 관점에서 재정의 가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 사장은 "LG CNS는 센서부터 서비스까지 스마트 비즈니스를 위한 IoT 플랫폼을 갖추고 있다"며 "여기에 우리가 가지고 있는 업(業)에 대한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IoT시대를 이끌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온라인뉴스팀 press@whowired.com

<저작권자 © 후와이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