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퀄컴, 美 주주행동주의 펀드로부터 분사 압력 받아

기사승인 2015.04.14  15:00:19

공유
default_news_ad1
   
 

퀄컴이 미국 주주행동주의 펀드 자나파트너스(Jana Partners)로부터 사업 분사 압력을 받았다고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자나파트너스는 퀄컴이 특허 라이센스 사업과 반도체 사업을 분할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분사 외에도 자사주 매입, 비용 절감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주장했다.

퀄컴은 지난 3월 150억달러(약 16조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발표했으나, 자나파트너스는 추가 매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자나파트너스는 퀄컴 대주주 중 하나로, 보유한 지분 가치는 20억달러(약 2조2000억원) 이상에 달한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업계 1위를 달리던 퀄컴은 올해 주가가 7.5% 하락하는 부진을 겪고 있다. 오랜 고객이던 삼성전자가 자사 프로세서 채택 비중을 늘렸으며, 중국에서는 반독점 조사에 이어 약 1조원에 달하는 벌금을 부과받는 등 여러 악재가 겹친 것이 원인으로 평가된다.

 

유은영 기자 yey@whowired.com

<저작권자 © 후와이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