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성전자, 동전 크기 울트라슬림PC 용 초고속 SSD 양산

기사승인 2015.04.15  09:11:18

공유
default_news_ad1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울트라슬림PC에 탑재되는 M.2 규격의 NVMe SSD를 양산하며 '초고속 SSD 시대'를 열었다. NVMe(Non-Volatile Memory express)란 SSD를 탑재한 서버·PC의 성능 향상과 설계 유연성을 높일 수 있도록 만든 PCIe기반의 인터페이스로, 기존의 SATA 인터페이스보다 6배 이상 빠르다.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글로벌 IT업체에 PC용 'M.2 NVMe SSD(모델명 SM951-NVMe)'를 본격 공급하며 차세대 PC시장 선점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M.2 NVMe SSD'는 두께가 최대 3.73㎜(양면기준)에 불과하고 무게는 7g 미만으로 기존 2.5인치 규격 SSD의 10분의 1 수준이다  512기가바이트(GB) 및 256, 128기가바이트 3개 모델로 공급된다.
  
특히 512기가바이트 모델은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한 컨트롤러를 탑재해 같은 M.2 규격의 기존 소비자용 SATA SSD보다도 4배 빠른 초당 2260메가바이트(MB/s)의 연속읽기 속도와 3배 빠른 초당 1600 메가바이트(MB/s)의 연속쓰기 속도로 업계 최고 성능을 구현했다.
  
또 임의읽기 속도는 30만 IOPS(Input Output Per Second)로 기존의 SATA SSD(9만7000 IOPS)보다 3배 이상 빨라졌다.

  
소비전력 측면에서도 최신 초절전 회로규격을 적용해 대기모드에서 2밀리와트(mW) 이하의 소비전력을 구현했다. '고성능, 초절전, 안정성, 보안성'을 두루 갖춰 노트북을 위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것이 삼성전자 설명이다.

올해부터 초고성능 워크스테이션부터 울트라슬림PC 시장까지 NVMe SSD로 빠르게 전환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으로 새 트렌드를 주도한다는 전략이다.
  
백지호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전무는 "NVMe SSD는 울트라슬림PC를 더 빠르게 얇은 배터리로도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게 한 제품"이라며 "다양한 차세대 SSD 라인업을 한발 앞서 출시해 초고속·초소형 SSD의 대중화를 주도하고 모든 소비자들이 SSD의 사용 편리성을 경험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차세대 3비트 V낸드 기반의 고용량 NVMe SSD 라인업을 출시하며 프리미엄 PC시장에 이어 메인스트림 PC시장까지 적용 분야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온라인뉴스팀 press@whowired.com

<저작권자 © 후와이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