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대글로비스, 평택·당진항에 자동차선 전용부두 착공

기사승인 2015.04.15  11:06:47

공유
default_news_ad1
   
▲ 현대글로비스 평택ㆍ당진항 자동차선 전용부두 조감도

현대글로비스가 평택ㆍ당진항에 자동차선 전용부두를 개발하는 첫 삽을 떴다. 이번 부두 개발로 현대글로비스는 기존의 국내외 육상·해상 운송 사업에 항만 터미널 사업을 더해 ‘일괄 물류서비스 체제’를 완성한다는 복안이다.

현대글로비스는 15일 오전 평택ㆍ당진항 동부두 1번 선석(선박 접안장소)에서 자동차선 전용부두 착공식을 열었다.

김경배 현대글로비스 사장은 “완성차 해상 운송 네트워크에서 전략적으로 중요한 항만 하역과 운영 능력을 갖춰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일관 물류체제를 완성해 해외 유수의 해운 기업보다 더욱 강한 경쟁력으로 우리나라 해운 산업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의 첫 자동차선 전용부두는 5만t급 자동차 운반선(PCTC)이 접안할 수 있는 부두로 개발된다. 총 720억원이 투입된다. 본격 운영 시기는 2017년 하반기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부두 개발로 현대글로비스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해운 관련 하역거점을 확보하게 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기존의 국내외 육상·해상 운송 사업 역량에 항만 터미널 사업 포트폴리오를 추가해 ‘일관 물류서비스 체제’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신설 부두를 통해 국내에서 생산된 자동차를 포함 해외 유수의 자동차 메이커 수출입 물량 40만대를 매년 처리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유럽과 미국 등으로 수출입되는 자동차는 물론 중장비와 같은 다양한 화물을 해상-항만-육상 운송으로 이어지는 일관 물류 서비스로 제공할 수 있어 경쟁력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평택·당진항에는 현재 총 4선석(선박 접안장소)의 자동차부두가 있다. 평택·당진항의 하역능력은 연간 120만대 정도지만 자동차 물동량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자동차선 전용부두를 확충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평택ㆍ당진항 자동차 물동량은 2009년 66만대 수준에서 2011년(127만대) 100만대를 돌파한 이후 2012년 137만대, 2013년 145만대, 지난해 151만대로 상승곡선을 그리고있다.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14.7%씩 성장한 것이다.

국내 자동차 전체 수출 물동량도 최근 7년간 연평균 3%대의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국내 자동차 처리량은 총 635만대로 평택ㆍ당진항은 이 가운데 24%를 처리했다.

특히 평택ㆍ당진항은 수도권에 인접하고 있고 중국과 접근성이 좋아 이번 부두 개발을 통해 동북아 자동차 허브 항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자동차 수출입은 물론 중국과 싱가포르 등으로 향하는 환적 물량을 더욱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팀 press@whowired.com

<저작권자 © 후와이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